“수원 군공항 이전 갈등 풀자” 전문가·시민단체 ‘투트랙 전략’ 가동
“수원 군공항 이전 갈등 풀자” 전문가·시민단체 ‘투트랙 전략’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에 수원시, 화성전역 분석 맡기고 시민단체도 강연회 등 힘모아

수원 군공항 이전을 둘러싸고 수원시·화성시는 물론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도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는 가운데 이로 인한 사회적 비용 소요를 막을 ‘갈등관리’가 본격화된다. 갈등 해소를 위해 전문가 집단의 갈등영향평가와 함께 시민단체 차원의 해법 모색 등 ‘투 트랙’ 방식의 접근이 이뤄질 전망이다.

21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 발표에 따른 갈등 해소를 위해 시가 지난 12일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 대상지역 갈등영향분석 용역’을 공고, 개찰한 결과 1순위로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가 낙찰됐다. 

추후 진행될 적격심사 등에서 별다른 하자가 발견되지 않으면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는 이달 말 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10개월간 화옹지구를 포함해 화성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갈등영향분석에 나선다. 갈등영향분석은 갈등발생 배경 및 실태에 대한 조사, 이해관계인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주요 갈등 쟁점을 분석하고, 갈등 해소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도출하는 과정으로 이뤄진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전공 교수, 갈등 해소 연구위원, 경찰청 위기협상 전문위원, 군 갈등관리 전문가, 지방자치단체 갈등조정담당관 등 갈등 관리에 필요한 지식과 실무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10명을 ‘군공항 이전사업 상생협력 전문지원단’에 위촉하는 등 갈등 관리를 위한 행보에 나섰다. 이번 갈등영향분석과 전문지원단의 자문은 효과적으로 갈등을 관리하는 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시민단체들도 군공항 이전을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군공항 이전 수원시민협의회는 오는 24일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 시민단체 열린 강연회’를 개최하고 갈등 관리에 있어 시민단체의 역할을 모색한다. 이번 행사에는 수원시민협의회를 비롯해 군공항 이전 화성추진위원회, 화옹지구 유치위원회 등 시민단체들도 함께할 예정이다. 

장성근 수원시민협의회 회장은 “대선이 끝나고 군공항 이전 사업이 다시 궤도에 올라야 하는 상황에서 시민단체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시민단체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는 등 갈등 해소를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와 수원시는 화성시가 헌법재판소에 제기한 ‘권한쟁의심판’과 관련,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은 권한쟁의심판 대상이 아니라는 취지의 의견서를 최근 헌재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관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