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적십자, 수원 대효제약에 '씀씀이가 바른기업' 명패 전달
경기적십자, 수원 대효제약에 '씀씀이가 바른기업' 명패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적십자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회장 김훈동)는 23일 수원 대효제약에 ‘씀씀이가 바른기업’ 명패를 전달했다.

‘씀씀이가 바른기업’은 경기도 내 위기가정을 돕기 위해 경기적십자사가 마련한 기업 참여형 정기후원 프로그램이다. 참여 기업은 기부를 통해 위기가정 나눔을 실천하게 된다. 

후원금은 지역사회 아동 및 청소년, 홀몸어르신, 이주민가정, 위기가정 등 소외된 이웃을 위한 맞춤형 긴급지원에 전액 사용된다.

수원시 영통구 소재 대효제약은 브랜드 ‘참초원’ 등 한방 의학에 특화된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로, 이번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지원에 앞장서게 된다.

박희덕 대효제약 대표는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데 조금이나마 이바지한다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하나 둘 모인 작은 마음이 큰 나눔이 돼 소외된 이웃을 위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씀씀이가 바른기업’은 기업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병원, 학원 등 법인체 및 단체의 참여도 가능하다. 매월 20만 원 이상 정기후원을 하는 단체에는 ‘씀씀이가 바른기업’ 나눔명패가 증정된다. 

이관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