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류태준, 천방지축 서정희 모습에 “오랜 시간 외롭게 지낸 듯”
‘불타는 청춘’ 류태준, 천방지축 서정희 모습에 “오랜 시간 외롭게 지낸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불타는 청춘’ 울릉도 여행
▲ SBS ‘불타는 청춘’ 울릉도 여행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 울릉도 여행에서 새친구로 합류한 서정희의 천방지축 모습에 류태준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류태준은 아침 일찍 울릉도의 바다를 바라보다 서정희를 따라 바닷가로 내려갔다. 서정희는 파도를 피해 뛰거나 소리를 지르는 등 바다가 마냥 좋은 자유분방한 소녀 같았고, 류태준은 보호자처럼 서정희의 곁을 지켜줬다.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자유로움을 만끽하는 서정희를 카메라에 잡느라 제작진들은 진땀을 빼는 모습이었다.

서정희는 인터뷰 중 “이런 경험을 자유롭게 한 적이 없었다”며, “멈출 수가 없었다. 물에 뛰어 들어갈 뻔 했다”고 털어놨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류태준은 “이런 자연을 보고 그렇게 감탄하고 놀라워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오랜 시간 외롭지 않았나, 갖힌 테두리 안에서 몇가지 일만 반복하는 생활을 하지 않았나 싶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