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낚시어선 안전저해 행위 7건 적발
인천해경, 낚시어선 안전저해 행위 7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지난 5월 한 달간 실시한 봄철 성수기 낚시어선 안전저해 행위를 단속해 총 7건을 적발했다.

인천해경은 항공기와 해상교통관제센터, 경비함정, 해양경비안전센터 등 해상 단속세력을 동원, 인천시와 합동단속을 벌여 인천 관내 낚시어선 안전저해 행위를 근절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이번 단속은 구명조끼 미착용, 영업구역제한 위반, 어선위치 발신장치 미작동, 주취운항, 승객음주행위 등 낚시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를 단속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적발 유형별로는 서해특정해역 등 영업구역제한 위반 4건, 승객선내 음주행위 2건, 어선위치 발신장치 미작동 1건이다.

특히, 낚시어선 내에서의 음주행위는 해상추락 등 안전사고를 초래하기 때문에 낚시객 스스로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관련 법 준수 의식이 필요하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성수기 낚시어선의 안전저해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안전한 낚시문화 정착을 위해 이용객 스스로 안전 규정을 준수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임준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