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서정희 행복 바라는 강수지, “예뻐해줄 사람 있을텐데”
‘불타는 청춘’ 서정희 행복 바라는 강수지, “예뻐해줄 사람 있을텐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불타는 청춘’
▲ SBS ‘불타는 청춘’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강수지가 서정희의 행복을 바라는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이날 청춘들은 울릉도 호국투어 오전 일정을 마치고 휴식을 취했다. 한방에서 편안한 자세로 누워있던 강수지와 서정희는 서로의 연락처를 주고 받으며 대화를 시작했다.

서정희는 나이가 드니까 염색, 파마 등 해야할 일이 많아졌다고 하자, 강수지는 자신도 40대 중반부터 흰머리 염색을 하게됐다며 공감대를 이어갔다.

서정희는 자녀 둘이 결혼을 해 각자 살게되니까 혼자만의 여유를 즐기게 돼 좋더라며, 강수지에게 “혼자 지내도 좋는데, 남자친구로 지내도 되는데…”라는 생각을 했다고.

그러자 강수지는 “제 짝을 만나면 생각이 바뀔 거”라며, “언니를 정말 예뻐해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텐데”라며 서정희의 행복을 바라는 진심어린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