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부공무원 청렴도 소폭 상승
간부공무원 청렴도 소폭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5급이상 169명 10점 만점에 ‘평균 9.68점’

수원시 구성원들이 생각하는 간부공무원들의 청렴도가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는 지난 4월1일부터 5월12일까지 5급 이상 간부공무원 169명을 대상으로 개인별 청렴도 평가를 진행한 결과, 평균 10점 만점에 9.68점으로 지난해(9.43점)보다 0.25점 높아졌다고 13일 밝혔다. 4급 국·소장은 9.60점, 5급 과·동장은 9.70점이었다.

수원시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고위공직자 부패 위험성 진단 표준모형’에서 제시한 ‘간부공무원 청렴도 평가시스템’을 활용해 내부 설문평가 점수와 감점 항목인 계량지표 평가 점수를 합산했다.

피평가자의 상위·동료·하위평가단이 모두 참여한 평가로 이뤄진 ‘내부 설문평가’는 △공정한 직무수행 △부당이득 수수금지 △건전한 공직풍토 조성 △청렴 실천 노력과 솔선수범 등 4개 분야 19개 항목에서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계량지표’는 △지방세와 국세 체납 △교통법규 △행동강령 위반 및 부패행위로 인한 징계 △재산신고 심사결과 △청렴 교육 이수 여부 등 5개 항목이다. ‘조직환경 부패 위험성 진단’ 및 ‘업무환경 부패 위험성 진단’ 분야도 작년보다 개선됐다.

수원시는 평가 결과를 간부공무원에게 제공하고 스스로 청렴 수준을 관리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조직 및 업무환경 부패 위험성 진단’ 결과도 전 공직자가 공유해 참여와 소통을 끌어내는 청렴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자료로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이명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