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 30.7% “결혼장려 정책 1순위는 주거 지원”
수원시민 30.7% “결혼장려 정책 1순위는 주거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1천563명 조사… 2순위는 ‘고용 문제’

수원시민들이 정부·지자체가 가장 먼저 추진해야 할 결혼장려 정책으로 ‘주거 지원’을 꼽았다.

20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가 지난 4~5월 관내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563명을 대상으로 ‘수원시 저출산·고령화 사회 정책 개발을 위한 시민 욕구 조사’를 진행한 결과, ‘결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지자체가 최우선으로 노력해야 할 것’에 대해 응답자의 30.7%가 ‘주거 문제’를 선택했다. 

이어 ‘고용 문제’(29.1%), ‘자녀 출산·양육 문제’(13.5%), ‘자녀교육 비용 문제’(9.8%), ‘결혼 비용 문제’(6.2%), ‘일·가정 양립 문화 정착’(5.5%) 등 순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수원시에 가장 필요한 영유아 양육지원 방안으로는 ‘문화센터·방문교육·사설학원 이용 시 비용지원’이 53.6%(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필요할 때 잠시 이용할 수 있는 시간제 보육시설’(42.1%), ‘아이 돌보미 가정 파견 서비스’(34.4%), ‘보모·조부모·친인척 대리 양육 시 비용 지원’(28%), ‘양육수당 확대’(19%), ‘출산휴가·육아 휴직 제도 개선’(14.1%) 등이 뒤를 이었다.

‘청춘 도시 수원 미래기획단’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청춘도시 수원 미래 비전과 목표’를 수립했다. 특히 3대 핵심영역으로 ‘일자리’(양질의 일자리·혁신·사회적 경제가 결합한 수원형 지역경제 실현), ‘주택·주거’(청춘들의 집 걱정 없는 수원), ‘교육’(마을 속에서 아이들과 학부모가 함께하는 교육) 등을 설정했다.

염태영 시장은 “미래기획단 활동은 수원 미래 100년의 이정표를 마련하는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기획단계뿐만 아니라 실행단계에서도 시민의 의견과 아이디어가 녹아들 수 있도록 참여와 소통에 더욱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명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