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파장동 노송길 시민품으로…市, 1만7천㎡ 매입 녹지 복원
수원 파장동 노송길 시민품으로…市, 1만7천㎡ 매입 녹지 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정조대왕의 효심이 서린 파장동 노송지대 내 노송길 일부를 녹지로 복원해 시민들에게 개방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노송지대를 지나는 자동차들의 매연과 진동으로 인해 노송이 말라 죽자 이를 되살리기 위한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5월 노송지대를 통과하는 도로를 폐쇄한 뒤 우회도로를 건설했고, 올해는 주변 경관을 해치는 시설물과 노송 생육을 방해하는 도로포장을 제거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부터는 노송지대 내 일부 토지(1만7천689㎡)를 매입해 녹지로 조성했다. 소나무(후계목) 35주와 지피식물(토양을 덮어 풍해나 수해를 방지해 주는 식물) 34만 본을 심었다. 수원시는 현재 국립산림과학원 유전자원부와 경기도산림연구소 협조를 얻어 노송 유전자(DNA)를 분석, 노송 후계목 증식을 추진하고 있다. 

고색동 양묘장에서 후계목 1천 주를 양묘 중으로, 증식에 성공하면 노송지대뿐 아니라 수원시의 상징적인 장소에 심을 예정이다. 후계목 증식은 2020년까지 이어진다.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 관계자는 “단계적으로 노송 생육을 저해하는 방해물을 제거하고, 생육공간을 확보해 노송이 쾌적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조대왕의 효심을 상징하는 노송지대는 지지대비가 있는 지지대고개 정상으로부터 옛 경수국도를 따라 노송이 있는 지대로 길이가 5㎞에 이른다. 

정조대왕은 사도세자의 능이 있는 현륭원의 식목관에게 내탕금(임금 개인재산)을 하사해 소나무 500주와 능수버들 40주를 심도록 했다. 지난 1973년 경기도지방기념물 제19호로 지정됐다.

이명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