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6기 수원시 3주년을 돌압돠] 3. 일상 밀착형 정책
[민선 6기 수원시 3주년을 돌압돠] 3. 일상 밀착형 정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 우선”… 사회적 약자가 행복한 인권도시

제목 없음-1 사본.jpg
▲ 캄보디아 시엠립주 프놈끄라움 마을에서 열린 수원중ㆍ고등학교 준공식.
민선 6기 3년은 수원시가 ‘인권 도시’로서 위상을 공고하게 다진 시기였다. 사회적 약자와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그들을 따뜻하게 보듬었다.

2015년 5월 문을 연 수원시 인권센터는 시민, 특히 사회적 약자의 인권 신장에 크게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민간 전문가 출신 시민인권보호관 3명이 수원시와 소속 기관, 출자·출연기관, 시의 지원을 받는 복지시설 등에서 발생한 인권 침해 사안을 조사하고, 인권 침해 여부를 판단한 후 시장에게 시정을 권고하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 접수된 상담·진정만 100건이 넘는다.

■ 사회적 약자 돌보고, 가난한 나라 지원
인권센터는 지난 대선을 앞두고 처음으로 ‘투표소 인권영향평가’를 시행해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등 사회적 약자들의 투표권 보장에 앞장섰다. 지난달 1일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인권구제업무를 담당하는 인권전문가들이 모여 인권구제업무 경험을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인권토론회를 열었다.

낯선 곳에서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이주민들은 시민의 한 사람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왔다. 지난해 5월에는 이주배경 청소년들에게 교육·자립·정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를 열었다.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는 외국인 주민의 안정적 정착을 돕는 30여 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 대한 수원시의 관심은 국내에만 머물지 않는다. 캄보디아 등 저개발국을 대상으로 ODA(공적 개발원조) 사업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2004년 캄보디아 시엠립주와 국제자매결연을 체결한 수원시는 지난해 프놈끄라움 ‘수원마을’에 수원 중·고교를 건립해 현지 아이들에게 교육 받을 기회를 마련해줬다.

세계화장실협회와 함께 개발도상국 도시에 공중화장실을 지어주는 사업도 펼치고 있다.
2015년 5월에 문 연 수원시 인권센터
2015년 5월에 문 연 수원시 인권센터

■ ‘지속 가능한 도시’ 만들기 앞장
후손에게 물려줄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계속했다. 2014년 ‘환경교육 시범 도시’를 선언하고 시민, 특히 어린이들에게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일깨워줄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 두드림 기후변화체험관, 생태환경 체험교육관, 환경성질환아토피센터 등 환경 인프라(기반시설)를 활용해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수원 이동환경교실버스’를 운영하며 ‘찾아가는 환경교육’을 하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에도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다. 수원시의 ‘2016년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결과 분석’에 따르면 2016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15만 3천277t으로 기준배출량보다 1만 994t, 할당량보다 1천996t 적었다. 소각 쓰레기·음식물쓰레기 감량 정책이 온실가스 감축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빗물을 재활용하는 ‘레인시티’ 사업을 전개해 곳곳에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했고, 빗물 8만8천여t을 저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 지난해 10월에는 경제 성장·사회 안정과 환경 보전이 균형을 이루며 성장할 수 있는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출범했다.

청소년과 함께 하는 염태영 시장
청소년과 함께하는 염태영 시장


■ 범죄,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만든다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일상 밀착형 정책’도 다양하다. 낙후된 마을 환경을 개선하는 ‘안전마을’을 사업을 지속해서 전개해 지난해 12월 ‘제6회 어린이안전대상 국민안전처장관상’, ‘제1회 대한민국범죄예방대상’, ‘셉테드(CPTED) 활동 경찰청장상’을 잇달아 받는 등 안전 정책의 성과를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

2005년 메르스 사태 이후에는 감염병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공공 전문인력을 양성했다. 또 수원시 4개 종합병원과 ‘한국식 병문안 문화 개선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감염병 안전도시’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명관ㆍ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