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그린피스, 환경문제·에너지 절약 협력
경기도·그린피스, 환경문제·에너지 절약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가 원전폐기정책과 자율자동차 도입 등 각종 환경문제와 에너지절약 정책 추진에 협력하기로 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13일 여의도에 있는 경기도서울사무소에서 제니퍼 리 모건(Jennifer Lee Morgan) 그린피스 국제 사무총장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등을 주제로 30여 분간 대화를 나눴다.

남 지사는 이날 모건 국장에 2가지 요청 사항이 있다면서 “한국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전기자동차, 경유 줄이기, 석탄발전소 줄이기 노력을 하고 있지만 중국에서 오는 먼지 때문에 국민이 (정책효과에)공감하지 못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도록 그린피스가 노력해 줬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남 지사는 이어 “우리 정부가 원전폐기정책을 발표했는데 여러 가지 사실과 다른 정보들이 유통되면서 정책의 필요성과 팩트와 관련 없이 정치적 판단과 반대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그린피스와 같은 전문성을 가진 기구가 우리 정부와 함께 원전폐기정책에 대한 구체적 프로세스에 대해 협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건 사무총장은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적 협력도 필요하지만 국내에서도 석탄 발전소를 줄이는 등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2008년부터 북경에서 대기 오염 해결을 위해 일하고 있다.

한 가지 좋은 소식은 중국이 3년 연속 석탄 사용량을 줄이면서 대기질도 좋아지고 있는데 지난해는 103개에 석탄발전을 중단키로 했다는 것이다. 오늘 같은 메시지가 그린피스의 중국 활동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원전폐기정책에 대해서는 “원전폐기정책은 연합이 중요하다. 국가적 연대뿐 아니라 경기도와 그린피스가 긴밀히 협력하는 플랫폼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앞서 남 지사는 경기도가 2030년까지 현 30% 수준인 에너지자급률을 70%까지 올리는 ‘에너지비전 2030’을 추진 중이라며 그렇게 되면 원자력 발전소 7기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소개했으며 전기 자율자동차만 다닐 수 있게 할 예정인 제2판교 테크노밸리에 대한 그린피스의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그린피스는 환경보호와 평화증진을 위해 지난 1971년 탄생한 국제환경단체이며 제니퍼 모건 그린피스 국제본부 공동 사무총장은 국제 기후에너지 정책 및 협상 전문가로 독일 메르켈 총리, 영국 토니 블레어 전 총리, 미국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칼데론 전 멕시코 대통령,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의 기후변화 정책과 협상 자문 경력을 갖고 있다.

정일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