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어라 달순아’ 박현정, 자살하려는 자신 구한 임호 청혼수락 새로운 전개
‘꽃피어라 달순아’ 박현정, 자살하려는 자신 구한 임호 청혼수락 새로운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의 박현정이 최철호가 사망한 후 힘든 나날을 보내던 중 임호의 청혼을 받아드리며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오늘(16일) 방송된 ‘꽃피어라 달순아’ 3회에서는 송연화(박현정 분)가 최재하(최철호 분)의 죽음으로 자살을 시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송연화는 일을 보러 나간 최재하가 늦은 시간에도 집으로 돌아오지 않자 걱정했고 이어 그가 총에 맞아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그녀는 “곧 돌아온다고 했잖아요. 저녁에 보자고 했잖아요”라며 폭풍 오열하며 혼절해 보는 이들을 안쓰럽게 했다. 

결국 그녀는 유서를 남긴 채 강가에 빠져 자살을 시도했고 이를 본 한태성(임호 분)이 가까스로 구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뒤이어 자신을 구하다 기절한 한태성이 깨어난 모습을 본 송연화는 안도하며 “하마터면 오라버니 죽을 뻔 했잖아요. 내가 뭐라고”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병원에서 검진을 받게 된 그녀는 뒤늦게 최재하의 아이를 가진 사실을 알게 되었고, 이 모든 사실을 알고도 청혼을 해오는 한태성에게 “오라버니 대체 왜 이러는 거에요?”라며 미안한 마음에 그의 마음을 거절했지만 끝내 받아드리게 됐다. 

방송 말미에는 시간이 흘러 그녀와 최재하의 아이가 함께 있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