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3% “文정부, 일자리 문제 해결 기대”
국민 73% “文정부, 일자리 문제 해결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일자리정책 여론조사
52% “청년 일자리 최우선을”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8명은 현재 우리나라의 일자리 문제가 ‘심각하다(83.5%)’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현 정부의 일자리 문제 해결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감(좋아질 것 73.4%)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일자리 정책 관련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사안으로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52.8%)’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중장년 취업자의 일자리 안정성 제고(18.4%)’와 ‘여성의 일자리 참여 확대 및 경력 단절 해소(12.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 일자리 정책의 효과성에 대한 질문에는 ▲‘청년 중소·벤처기업의 창업 지원(66.6%)’ ▲‘민간부문 청년 신규채용 권고 및 인센티브 도입(59.3%)’ ▲‘중소기업 청년 추가 고용 장려금 도입(52.1%)’에 대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청년실업 해소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소방관, 사회복지사 등 ‘공공부문 생활밀착형 일자리 확대’와 ‘예산 범위 내 최대 일자리 확대’ 의견에 대해 ‘공감한다’는 응답은 각각 74.5%, 75.7%로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 이상은 가능한 한 ‘공공부문 생활밀착형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 정책으로 ‘민간부문 일자리도 늘어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의견에는 상대적으로 낮은 47.8%가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세금 부담이 크므로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는 바람직하지 않다’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는 응답과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약 35%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더 많은, 더 좋은 일자리 생산에 효과적일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비정규직 차별 금지 및 처우 개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이 각각 65.6%, 56.0%로 높았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과반수가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와 ‘공공부문 채용 확대 정책’의 효과성에 긍정적으로 답했다. 입사지원서에 학력이나 가족관계 등을 써 넣을 수 없게 하는 ‘블라인드 채용’이 능력과 무관한 차별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63.5%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상당수인 76.1%는 최저임금 1만 원 인상에 공감하고 있으나, 천천히 올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58.0%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올려야 한다(18.1%)는 의견보다 많았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7.9%로 낮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8월 11일부터 17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무작위로 선정된 유무선 전화번호를 이용한 방식(RDD)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p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