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 재조사 사업’ 연차별 1단계 추진계획 수립
‘지적 재조사 사업’ 연차별 1단계 추진계획 수립
  • 이명관 기자 mklee@kyeonggi.com
  • 입력   2017. 09. 05   오후 8 : 34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2021년 9월까지 진행

지적 재조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수원시가 ‘지적 재조사 사업 연차별 1단계 추진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

5일 수원시는 국토교통부가 전개하고 있는 지적 재조사 사업과 관련, 이번 달부터 본격적인 조사 시행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행되는 1단계 추진계획은 국토부 지적 재조사 사업(2012~2030년)의 4년 단위 중기 계획으로, 수원시는 영통구 ‘수원박물관지구’를 시작으로 장안구 ‘이목지구’(2018년 1월부터), 권선구 ‘자목지구’(2019년 1월부터), 팔달구 ‘매산로2가02지구’(2020년 1월부터)에서 각각 9~12개월 동안 지적 재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지적 재조사 사업은 오는 2021년 9월까지 이어진다. 올해 9월부터 12월까지는 무인항공기를 활용해 조사대상 사업 예정지를 촬영할 예정이다. 항공촬영 영상은 지적 재조사 측량, 경계 조정 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수원시 지적 재조사 사업대상은 전체 13만 1천356필지 중 약 2만 6천668필지(20.3%)이다. 지금까지 2개 지구(장안 파장지구·권선 벌터지구) 456필지(60만 2천172㎡)에 대한 지적 재조사를 완료했다.

지난 2012년 시작된 국토부 지적 재조사 사업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부정확한 종이 지적을 위성측량을 활용한 디지털 지적으로 전면 전환하는 것으로 지적불부합지를 해소하는 사업이다. ‘바른땅 사업’으로 불리는 지적 재조사는 2030년까지 진행된다.

앞서 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최근 국토부 지적 재조사 기획단을 방문해 사업지구 지정과 국고보조금 교부에 대해 협의했다. 또 지난 7월 ‘지적 재조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시는 지난달 9일 ‘지적재조사 사업추진 대책회의’를 열고, 국토부가 전개하고 있는 지적 재조사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염태영 시장은 “최신 측량기술로 지적을 새롭게 조사·측량해 지적경계를 결정하면 경계확인에 들어가는 비용과 경계 불일치로 인한 분쟁이 줄어들 것”이라며 “지적 재조사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토지소유자의 참여가 필요한 만큼 시민 여러분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명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