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세제개편안 기대…3대 지수 나흘 연속 사상 최고
뉴욕증시 세제개편안 기대…3대 지수 나흘 연속 사상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본문.jpg
▲ 뉴욕증권거래소 = 연합뉴스

뉴욕증시 세제개편안 기대 속, 3대 지수 나흘 연속 사상 최고 마감


세제개편안 기대 등으로 뉴욕증시에서 3대 주요 지수가 나흘 연속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3.75포인트(0.50%) 상승한 22,775.3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33포인트(0.56%) 높은 2,552.0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0.73포인트(0.78%) 오른 6,585.36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장중 22,777.04와 2,552.51까지, 나스닥지수는 6,587.21까지 올라 장중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S&P 500 지수는 2013년 이후 처음으로 8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같은 상승세는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 지표가 호조를 보인 데다 세제개편안 단행 기대가 높아져 증시에 호재가 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달 30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 수는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 ‘마리아’ 영향에도 감소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만2천 명 감소한 26만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27만 명이었다.

전체 청구자 수가 30만 명을 밑돈 기간이 1970년대 초 이후로 가장 긴 135주째 이어지고 있다.

또 지난 8월 미 무역적자는 허리케인 영향으로 수입이 줄어 전달 대비 축소됐다.

미 상무부는 8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2.7% 축소된 423억9천500만 달러(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8월 수출은 전월 대비 0.4% 늘었고, 수입은 전월 대비 0.1% 감소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연설에 나선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의 발언에도 주목하고 있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여전히 내년 세 차례 금리 인상이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다만 앞서 언급했듯 물가 등의 영향을 지켜봐야 한다”고말했다.

샌프란시스코 연은의 존 윌리엄스 총재 역시 경기 확장세 유지를 위해 올해 한 차례 더, 내년에는 세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윌리엄스 총재는 세인트루이스 연은이 주최한 지역 은행 콘퍼런스에서 연설 후 이런 금리 인상 속도를 “매우 점진적”이라고 부르면서 “매우 빠르게 긴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