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유연제, 액체 새고 표시사항 누락…누수제품 환불조치
섬유유연제, 액체 새고 표시사항 누락…누수제품 환불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평가제품 모두 유해물질 관련 기준은 적합
▲ 한국소비자원이 섬유유연제 용기를 기울였을 때 누수를 확인한 결과, 시중에서 판매하는 2개 제품은 뚜껑의 잠금 부분에서 새는 현상이 발생해 기준에 부적합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소비자원
▲ 한국소비자원이 섬유유연제 용기를 기울였을 때 누수를 확인한 결과, 시중에서 판매하는 2개 제품은 뚜껑의 잠금 부분에서 새는 현상이 발생해 기준에 부적합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섬유유연제 중 액이 새거나 표시사항이 누락된 제품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이 공개한 액체형 섬유유연제 11개 제품에 대한 평가 결과에 따르면 중금속 등 유해물질은 관련 기준에 적합했으나 유연성, 향의 강도 등은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또 일부 제품은 용기를 기울였을 때 액이 새거나, 표시사항을 누락하는 등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평가 결과에 따르면 세탁물을 부드럽게 하는 정도를 평가한 유연성에서 ‘샹떼클레어 라벤다, 펠체아주라 Lavanda e Iris’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하게 나왔다.

세탁된 옷감의 물 흡수 정도를 측정한 흡수성 시험에서는 ‘슈가버블 그린플로라향, 피죤 리치퍼퓸 플라워 페스티벌’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로 나타났다.

세탁 후 타월에 남은 향이 진한 정도를 평가한 결과 ‘다우니 퍼퓸컬렉션 럭셔리 피오니, 샹떼클레어 라벤다’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강한 향’으로, ’슈가버블 그린플로라향‘은 ’약한 향‘으로 평가됐다.

옷을 입고 벗을 때 주로 발생하는 정전기를 감소시켜주는 정도를 평가했을 때는 면(100%)과 모(100%) 소재에 대해서는 전 제품 양호하나, 폴리에스터(100%) 소재에 대해서는 정전기 방지 성능이 모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기가 기울어 졌을 때 내용물이 새는 제품도 있어, 개선 필요이 필요했다. ‘노브랜드 허브라벤더, 아로마뷰(VIU) 릴렉싱 라벤더 등 2개 제품은 넘어졌을 때 용기와 뚜껑의 잠금 부위에서 유연제가 새어 나와 기준에 부적합했다.

중금속, 살균보존제 등 32개 항목 시험결과 전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일부 제품은 표시사항이 누락됐다. ‘샹떼클레어 라벤다, 펠체아주라 Lavanda e Iris’ 등 2개 제품에서 일부 표시사항이 누락되거나 액성(pH)의 표시가 실제와 다르게 기재돼 기준에 부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마트, 무궁화, 쉬즈하우스, 롯데로지스틱스 등 4개 업체에 용기누수 또는 표시 부적합을 근거로 개선권고했다”며 “이들 업체로부터 해당 사항을 개선하고 용기누수 제품은 소비자들에게 교환 또는 환불 조치를 실시하겠다는 답변을 얻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