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업/ 동두천, 불법주차와의 전쟁 선포
클로즈업/ 동두천, 불법주차와의 전쟁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시가 주정차 질서 확립을 위해 불법주차행위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공영주차장을 확충하는등 불법주차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전장(戰場)은 중앙로와 생연로, 정장로, 동광로 등 시내 교통혼잡지역.
시는 이곳을 집중관리지역으로 정하고 모든 공무원을 2인1조로 하루 1차례 이상 불법주차 단속에 나선다.
시는 이 구간 정류장과 횡단보도, 인도, 교차로, 소방시설 등지의 주차행위와 대각선 주차, 도로변 이중주차 등을 악성 불법주정차로 보고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야간 불법주차도 동두천시 모범운전자회 협조를 받아 도로교통과 직원들과 함께 구간별 담당자를 지정하는등 야간주차 특별단속반을 편성, 전투(?)에 나선다.
시는 또 생연동 어수빌딩 앞 공영주차장에 92억원을 들여 지상을 공원으로 조성하고 지하에 219대 주차규모의 지하주차장을 설치하는 한편 생연동과 중앙동사무소 주변 3곳에 145대 규모의 주차장을 만드는등 공영주차장을 확대한다.
시는 이같은 주정차질서 확립대책을 설명하기 위해 최근 시민회관에서 설명회를 열었다.
동두천시 차량은 연평균 1천300여대씩 늘어 지난 98년 1만5천773대에서 지난해말 2만1천대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주차장은 연 평균 430대 주차규모로 증가, 지난해말 현재 공영주차장 2천435대, 민영주차장 8천690대 등 1만1천125대 수준에 그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단속을 전투를 치르듯 신속하고 일사불란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동두천=김장중기자 kcc2580@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