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빈 방한] 문 대통령-트럼프 국빈만찬 메뉴에 담긴 의미는
[트럼프 국빈 방한] 문 대통령-트럼프 국빈만찬 메뉴에 담긴 의미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첫번째 메뉴,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사진=청와대 제공
▲ 첫번째 메뉴,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사진=청와대 제공
7일 1박2일 국빈으로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에게 “최고 예우·격식 맞춘 만찬”을 약속한 청와대가 메뉴 하나하나에 한미동맹의 의미를 담는 등 세심한 예우에 온 힘을 쏟았다.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공식 환영식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회담, 확대 정상회담, 친교산책, 공동기자회견 등을 소화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내외와 한ㆍ미 귀빈 등이 참석하는 만찬에 참석했다.

국빈만찬 메뉴는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동국장 맑은 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구이’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갈비구이와 독도 새우 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릿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가 제공됐다.

구황작물 소반은 백자 그릇 안에 옥수수 조죽, 고구마 호박범벅, 우엉조림, 연근 튀김, 국화잎을 올린 상추순 무침을 담아내어 재료들의 색감과 먹는 느낌의 조화로움을 1인당 소반에 정갈하게 담아냈다. 구황작물은 흉년이 들어 먹을거리가 없을 때 민중의 허기를 달래며 어려움을 이겨내게 해준 음식이다.

중장년층에 ‘어려운 시절’로 상징되는 옥수수죽은 ‘한미동맹’의 상징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해왔던 음식의 이야기와 함께 음식의 가치가 귀하게 바뀌는 동안 동맹의 가치는 더더욱 값어치 있게 됐음을 돌아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자미구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좋아하는 생선 요리로 문재인 대통령의 첫 방미 때 백악관에서 문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메뉴이기도 하다. 청와대는 “(특히 만찬에 사용될) 문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도산 가자미는 다른 나라의 가자미보다 좀 더 쫄깃한 식간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한식 중 하나로 꼽히는 한우갈비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기호를 고려한 메뉴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호를 고려한 메뉴로 갈비와 함께 토종쌀 4종으로 만든 밥을 송이버섯과 함께 돌솥에 지어내 쫄깃한 식감을 가진 독도 새우를 넣은 복주머니 잡채와 함께 반상을 차렸다”고 전했다.
▲ 두번째 메뉴, 동국장 맑은 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 구이  사진-청와대 제공
▲ 두번째 메뉴, 동국장 맑은 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 구이 사진-청와대 제공
▲ 세번째 메뉴,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세우로 올린 송이 돌솥반상 사진=청와대 제공
▲ 세번째 메뉴,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세우로 올린 송이 돌솥반상 사진=청와대 제공
▲ 네번째 메뉴,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렛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 사진=청와대 제공
▲ 네번째 메뉴,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렛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 사진=청와대 제공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