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다산신도시 공공주택 최초 입주대비 현장점검
경기도시공사, 다산신도시 공공주택 최초 입주대비 현장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공사는 남양주 다산신도시내 공공주택 최초 입주단지인 진건 B2ㆍB4블록 아파트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달 말 공사가 완료되는 이 아파트는 다산진건지구내 상업지역은 물론 초ㆍ중ㆍ고등학교와 인접돼 있고 설치가 예정된 별내선 전철역과도 도보권에 위치해 있다. B2블록 1천186가구, B4블록은 1천615가구로, 두 블록 모두 60∼85㎡ 규모로 구성돼 있다.

남양주 다산도시는 다산진건지구와 다산지금지구의 통합브랜드 도시로, 경기도시공사가 광교신도시 다음으로 단독 시행하는 신도시 사업이다.

다산신도시는 남양주시 지금동, 도농동 일대에 전체면적 475만㎡, 수용인구 약 8만 6천여 명, 3만 2천여 가구로 조성된다.

경기도시공사가 다산신도시에서 자체 추진 중인 공공주택은 총 1만 9천700호로 전체 공급세대수의 62%를 차지한다. 그중 분양주택은 7천536호이며 임대주택은 1만 2천164호이다.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다산신도시내 건설 중인 공공주택의 첫 입주를 준비하는 만큼 철저한 준비로 입주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원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