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병도 정무수석에 “우리 의원들 자꾸 잡아가지 마시라”
홍준표, 한병도 정무수석에 “우리 의원들 자꾸 잡아가지 마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9일 한병도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에게 “우리 의원들 자꾸 잡아가지 마시라”며 뼈 있는 말을 던졌다.

홍 대표는 이날 신임 인사차 여의도 당사로 찾아온 한 수석을 반갑게 맞이하며 “칼춤도 오래 추면 국민이 식상해 한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는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과 맞물려 최경환·원유철(평택갑)·이우현(용인갑)·김재원 의원 등 소속 의원이 잇따라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데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그는 수사선상에 오른 의원들이 대부분 옛 친박(친 박근혜)계인 점을 감안, “혐의가 있으면 수사는 해야겠지만 갑자기 연말에 많이 몰리니까, 내가 당대표인데 차도살인한다는 말도 나오니까 제가 부담스럽다”며 “여권에서 나를 도와줄 일도 없는데 차도살인한다는 말이 나오니까 내가 부담스럽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그는 “적폐청산위원회라는 것이 행정 각 부에 있는데 그것을 우리당에서 검토했는데 위법이다”면서 “그러니까 정무수석이 역량을 발휘해 달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운동권 출신인 한 수석에게 “운동권 시절과 다르다”며 “나라를 운영하는 것이다. 임종석 비서실장이나 한 수석은 나라를 운영하는 것이다. 운동권 방식은 하면 안 된다”고 충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 수석은 “운동권 방식이 어떤 방식인지 잘 모르겠지만, 균형감가지고 걱정하지 않도록 더 진중하게 의견 많이 듣겠다”고 답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