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쉽지 않다
대한민국,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쉽지 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일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 추첨식에 참석한 김남일 축구대표팀 코치(왼쪽부터)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차범근 전 수원 감독, 박지성 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연합
▲ 2일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 추첨식에 참석한 김남일 축구대표팀 코치(왼쪽부터)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차범근 전 수원 감독, 박지성 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연합

한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한 조가 됐다.

한국은 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 궁 콘서트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주최 러시아 월드컵 조 추첨식에서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F조에 편성,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16강 진출의 길은 험난하다. FIFA 랭킹 1위이자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챔피언인 독일, 유럽의 복병인 스웨덴(FIFA 랭킹 18위),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FIFA 랭킹 16위)와 함께 묶여서다. 한국은 1번 포트에서 ‘삼바군단’ 브라질과 우승 후보로 꼽히는 프랑스를 피했지만, ‘전차군단’ 독일과 만났다. 2번 포트에선 북중미 예선에서 6승 3무 1패를 기록하며 1위로 통과한 멕시코가, 3번 포트에선 유럽 플레이오프를 통해 2006년 독일 월드컵 우승팀 이탈리아를 제치고 본선행을 획득한 스웨덴이 결정됐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경기 일정
▲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경기 일정


첫 번째 경기일정은 한국 시간으로 내년 6월 18일 밤 9시 니지니노보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스웨덴과 맞붙는다. 한국은 A매치 상대전적에서 스웨덴과 4번 싸워 2무 2패로 한 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월드컵 본선에서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4일 새벽 3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차전에서 대결한다. 멕시코와의 A매치 상대전적은 4승 2무 6패를 기록하고 있으며,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본선 1차전에서는 1-3으로 패했었다.

27일 밤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우승 후보 독일과 최종 3차전에서 승부를 가른다. 독일과 A매치 상대전적은 1승 2패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에서 맞붙어 0-1로, 1994년 미국 월드컵 때도 조별리그 3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명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