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한국인권회의서 ‘인권 도시’ 실현 방안 모색
제3회 한국인권회의서 ‘인권 도시’ 실현 방안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8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
‘제3회 한국인권회의’가 ‘지역사회와 인권-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오는 7일과 8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 호텔에서 열린다. 수원시·경기도·국가인권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한국인권재단이 주관하는 ‘제3회 한국인권회의’에는 26개 기초자치단체의 인권 담당 공무원, 인권위원, 인권활동가, 인권학자 등이 참석해 ‘인권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인권 도시’ 실현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회의는 7일 전국 지자체 인권보호관 협의회·인권도시협의회·전국 광역지자체 인권위원회협의회 위원들이 참여해 지자체가 추진하는 인권정책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네트워킹 세션’으로 시작된다. ‘개헌과 인권, 지자체’를 주제로 전체 세션, ‘지자체 인권교육 현황과 방향성 모색’을 주제로 특별 세션이 열릴 예정이다.

이어 8일에는 오전 9시부터 2개 분과 세션이 진행된다. ‘지역사회와 인권-이슈와 도전’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지자체 행정과 인권 주류화 △안전권과 안산(세월호 사건을 중심으로) △농촌(농민)과 인권 등 6개 소주제로 토론을 한다. ‘지역사회와 인권-협력과 파트너십’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주민과 함께하는 지자체 인권 행정 △이주와 인권 △지역사회 인권 증진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 등 6개 소주제에 대해 토론한다.

수원시는 이번 인권회의에서 나온 아이디어와 토론 내용을 2018년도 인권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명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