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기원, 막바지 추위에 시설재배 작물 피해 주의보
경기농기원, 막바지 추위에 시설재배 작물 피해 주의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막바지 추위로 인한 시설재배 작물의 생육 저조와 병충해 발생 등 농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6일 농기원에 따르면 딸기, 토마토, 시금치, 상추 등의 시설채소 작물들은 잿빛곰팡이병, 노균병, 균핵병의 병해와 응애, 작은뿌리파리 등 해충 발생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딸기 토양재배 농가에서는 저온에 의한 생육지연으로 수확시기가 7일 이상 늦어지고 있고, 환기부족에 따른 다습한 재배환경에 의해 잿빛곰팡이병 발생이 잇따르고 있다. 또 수확기를 맞아 약제 살포가 제한돼 응애가 문제될 수 있다.

환기불량으로 시설재배 하우스 내부의 습도가 계속 높게 유지될 경우 병이 급속하게 확산될 수 있다. 외부온도가 높아지면 틈틈이 환기작업을 실시해 하우스 내부 습도를 낮춰줘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엽채류는 잎벌레가 발생해 일부 피해를 주고 있어 발생 초기에 방제를 통해 해충이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김순재 원장은 “병해충이 퍼진 후에는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발생 초기에 철저한 방제와 함께 작물별로 시설내부 생육적온 유지 및 환기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며 “모르는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해당 시ㆍ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원에 정밀진단을 의뢰해 적기에 대응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성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