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내 문화예술인들이 ‘문화예술정책’에 대한 지방 선거 출마자들의 관심 촉구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내 문화예술인들이 ‘문화예술정책’에 대한 지방 선거 출마자들의 관심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문화예술인들이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유휴 공간을 활용한 문화예술공간 확보와 생활예술동아리 지원 등 다양한 ‘문화예술정책’을 출마자들에게 제안했다.

수원시 문화기관 관계자와 문화예술인로 구성된 ‘수원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27일 ‘창조와 표현의 지속가능한 문화예술도시 수원시를 위하여’라는 제목의 ‘문화예술정책’ 제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예술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한 실정에 대해 지역 유휴공간 활용, 수원예술인회관 건립, 사립미술관ㆍ대안공간ㆍ소극장 등 다양한 문화예술공간 지원 등을 포함한 10가지 항목을 내놓았다.

이에 앞서 지난달 6일 고양시에 거주하는 전문 문화 예술인들이 결성한 ‘고양시 문화ㆍ예술인 포럼’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매달 주제별 토론을 통해 정책안을 모으고 있다.

손덕기 대표는 “지역 내 공연장과 문화공간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데 지자체가 활용을 잘 하고 있지 못하다”며 “지역 다 분야 문화ㆍ예술인들이 모인 만큼 구체적인 공약과 정책을 유도해내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9일에는 경기도 문화정책 제안을 위한 토론이 열렸다. 이날 토론에서는 전업 예술인의 창작 공간 부족에 대한 해결책으로 지역단위별 문화창작산실 개설과 지역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는 전문 레지던시, 유휴공간 활용시 타 지자체 벤치마킹 등에 대한 의견이 나왔다.

이와 관련 이득현 문화예술협동조합 이사는 “문화예술인들도 공간 부족이나 예산 집행 등 현황을 분석하며 현실에 맞는 정책을 고민 중이다”라며 “예술인들이 지방선거 전에 민선7기 지방선거 출마자들에게 문화예술 정책에 대한 방향을 제시할 필요성을 느끼고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다.

손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