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 취임, “시민단체 역할, 금감원장 역할 다르다”
김기식 금감원장 취임, “시민단체 역할, 금감원장 역할 다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강화론자 이미지 바뀔지 주목…소통 행보 강조
▲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식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 운영에 대해 간략히 설명했다. 사진/백상일 기자
▲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식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 운영에 대해 간략히 설명했다. 사진/백상일 기자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일성으로 “시민단체의 역할과 국회의원의 역할, 금융감독원장으로서의 역할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 신임 원장은 2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취임식을 갖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앞으로 운영 방침을 간략히 설명했다.

김 원장은 “저를 규제론자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면서 “그러나 국회의원으로 활동할 당시에 규제를 완화한 것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는 김 원장이 임명되자 금융권 규제가 강화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한 해명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시민단체에서의 역할과 국회의원으로서의 역할은 금감원장의 역할과 다르다.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다양한 방안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에게 주어진 권한이 상당하고 발휘할 수 있는 재량의 범위도 넓다”면서 “감독 당국으로서의 권위는 칼을 휘두르며 위엄만 내세우는 것이 아니라 일관된 일 처리를 통해 시장과 국민에게 신뢰받을 때 자연스럽게 뒤따라온다는 점을 인식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김 원장은 “금감원의 역할은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고 영업행위를 감독하며 금융소비자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지향점을 분명히 하고 올곧게 나아가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