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두 번째 티저 영상 공개 "이런 판사 처음이야"
'미스 함무라비', 두 번째 티저 영상 공개 "이런 판사 처음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스 함무라비' 두 번째 티저 영상. 스튜디오앤뉴
▲ '미스 함무라비' 두 번째 티저 영상. 스튜디오앤뉴
'미스 함무라비'가 고정관념을 통쾌하게 깨는 두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고아라),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김명수),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성동일),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생활밀착형 법정 드라마다.

거창한 사건이 아닌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소소하지만 피부에 와 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 지수를 높인다. 무엇보다 동명의 원작 소설 작가인 문유석 판사가 직접 대본을 집필한 만큼 리얼한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앞서 공개된 첫 번째는 티저에서는 법원을 발칵 뒤집어 놓는 '신입 똘아이' 박차오름, '원조 싸가지' 임바른, '막말 판사' 한세상의 범상치 않은 하드캐리 재판부를 공개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두 번째 티저는 이제껏 본 적 없는 판사들의 남다른 활약이 공개돼 짧지만 임팩트 강한 카운터펀치를 날린다. "요즘 젊은 판사들 우리 때랑 달라도 너무 다릅니다"는 하소연으로 시작되는 영상은 "어른이 개떡같이 얘기해도 아랫사람이 찰떡같이 알아들으면 되는 거 아니야?"라는 한세상의 꼰대형 일침으로 이어지며 답답한 고구마를 선사하는 듯하다.

하지만 '청춘 판사' 박차오름과 임바른의 속 시원한 반격이 곧바로 이어진다. 화려한 초미니스커트 패션으로 법원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박차오름은 "판사로 옷차림이 가당키나 해?"라는 한세상의 훈계를 "법관 윤리강령에 치마 길이 규정이 있나요?"라며 당돌하게 받아친다. 또, 보란 듯 눈만 내놓고 온몸을 가리는 차도르를 입고 등장해 꼰대들을 경악케 한다. 얼굴도, 생각도 '바른' 원칙주의 판사 임바른은 회식을 강요하는 문화에 순응하는 듯 보이지만 "아주 그냥 놀고들 있네. 뭔 개떡 같은 소리야? 재판 끝났으면 집에 가서 피곤한데 쉬지 왜 회식이냐고"라며 취중 팩폭(팩트폭행)을 날려 범상치 않은 활약을 예고한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박차오름, 임바른과 함께 하게 된 한세상 부장판사의 고생길은 안 봐도 훤하다. 시원한 웃음과 달리 청춘 판사들의 반격에 당황함을 숨기지 못하는 듯 왠지 모를 짠내 가득한 얼굴이 궁금증을 더한다. 여기에 "부장님 자꾸 흘리시면 앉아서 소변보시는 거 추천합니다"라는 속기사 이도연(이엘리야)의 단호박 조언까지 이어진다. 법원에서는 노련한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한세상이지만 불 꺼진 집에 까치발로 숨죽여 들어가고, 아내에게 깨알같이 귀가 시간을 보고하는 현실 가장의 리얼한 면모 역시 사람 냄새 나는 한세상 캐릭터에 기대감을 높인다.

'미스 함무라비'는 오는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