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이제훈·최우식·최우식·안재홍 첫 스틸 공개
'사냥의 시간' 이제훈·최우식·최우식·안재홍 첫 스틸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사냥의 시간' 첫 촬영 스틸 공개
▲ 영화 '사냥의 시간' 첫 촬영 스틸 공개
영화 '사냥의 시간'의 이제훈, 최우식, 안재홍, 박정민 첫 촬영 현장 스틸이 공개됐다.

4일 제작사를 통해 공개된 스틸에서 이제훈 최우식 안재홍 박정민은 끈끈한 연기 호흡을 예고하며 네 명의 또래 배우들이 선보일 환상적인 조합을 기대케 한다. 또 인상적인 존재감을 내뿜으며 총구를 겨누고 있는 박해수의 모습이 이들 사이에 벌어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사냥의 시간'은 경제위기가 닥친 근 미래의 빈민화된 도시, 새로운 유토피아를 찾아 떠나기 위해 위험한 범죄를 계획한 네 친구와 그들의 뒤를 쫓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자가 목숨을 걸고 벌이는 숨막히는 추격스릴러다.

'파수꾼'에서 10대 청춘들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본 섬세한 연출력으로 괴물 신인감독의 등장을 알렸던 윤성현 감독과 이제훈 박정민의 7년 만의 재회로 일찌감치 영화계 안팎의 화제를 모은 기대작이다. 여기에 충무로의 대세 배우로 손꼽히는 최우식, 안재홍, 박해수가 합류하며 2018년 가장 신선하고 막강한 캐스팅 조합을 자랑한다.

'사냥의 시간'에서 이제훈은 꿈에 그리던 섬으로 떠나 새출발을 꿈꾸며 무모한 계획을 세우는 '준석' 역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최우식은 의리 하나로 친구들과 함께 일을 벌이는 '기훈' 역을 맡아 또 한번 새로운 필모그래피를 써나갈 것이다. 안재홍은 오직 친구들만이 세상의 전부인 '장호'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열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정민은 친구들의 계획에 합류하게 된 '상수' 역을 맡아 기대 이상의 존재감을 발휘한다. 박해수는 준석 기훈 장호 상수를 추격하며 이들의 숨통을 조이는 의문의 남자 '한' 역을 맡아 스크린을 터질 듯한 긴장감과 스릴로 가득 채운다.

'사냥의 시간'은 5월 중 크랭크업 해 하반기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