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 대단원
'불후의 명곡'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 대단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는 5일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의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 3부가 방영된다. KBS 2TV 제공
▲ 오는 5일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의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 3부가 방영된다. KBS 2TV 제공
'불후의 명곡'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이 오는 5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4일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의 마지막 3부 방송 소식을 알렸다.

'불후의 명곡'은 지난 2011년 첫 방송 이후 8년간 조용필을 전설로 모시기 위해 꾸준히 러브콜을 보냈다. 그 결과 마침내 조용필의 화답을 얻으며, 평소 방송 출연이 드물었던 조용필이 20여 년 만에 KBS의 출연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지난 2주간 펼쳐진 '불후의 명곡'의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 1, 2부에선 김종서 김경호 박정현 바다 김태우 린 하동균 알리 등 10팀의 가수들이 조용필의 음악 인생 50년을 추억하게 하는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고, 그 결과 조용필을 기다려온 팬들과 수많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높은 시청률로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들 중 1위를 기록,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연일 수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5일 '조용필 특집'의 3주간의 대장정의 대미를 장식할 3부가 방송을 앞두고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이날 조용필은 "'불후의 명곡'에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3부 역시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3부의 화려한 포문 열었다. 또한 강렬한 '아시아의 불꽃'으로 1부 우승을 차지한 김경호와 특유의 매혹적인 음색이 돋보이는 '고추잠자리'로 2부 우승을 차지한 린에 이어 마지막 3부의 우승 트로피를 차지할 주인공은 과연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마지막 3부 무대를 꾸밀 출연자로는 '불후의 명곡' 최다 우승자 정동하와 최고점 449표의 주인공인 뮤지컬 배우 민우혁을 비롯해 명품 하모니를 자랑하는 발라드 여신 듀오 다비치가 출연한다. 또한 개성만점 인디밴드 장미여관과 역주행의 아이콘 한동근, 국내를 넘어 전 세계가 주목하는 K-POP 대표 실력파 아이돌 세븐틴까지 가요계가 주목하는 신예 스타들이 출연하며 장르를 넘나드는 가요계 선후배들이 조용필을 향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특별한 무대들을 선보이며 가슴 벅찬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는 오는 5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