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 티격태격 꿀케미 폭발 티저 공개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 티격태격 꿀케미 폭발 티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미스 함무라비' 티저 영상 캡처
▲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 티저. JTBC '미스 함무라비' 티저 영상 캡처
고아라와 김명수의 꿀케미가 돋보이는 '미스 함무라비' 티저가 공개됐다.

지난 7일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 극본 문유석 제작 스튜디오앤뉴) 측은 닮은 구석이라곤 손톱만큼도 없는 열혈 판사 박차오름(고아라 분)과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김명수 분)의 케미가 돋보이는 세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해 흥미를 유발한다.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고아라),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김명수),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성동일),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생활밀착형 법정 드라마다.

거창한 사건이 아닌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소소하지만 피부에 와 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 지수를 높인다. 무엇보다 동명의 원작 소설 작가인 문유석 판사가 직접 대본을 집필한 만큼 리얼한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앞서 공개된 티저는 '신입 또라이' 박차오름, '원조 싸가지' 임바른, '막말 재판장' 한세상으로 구성된 민사44부 하드캐리 재판부의 면면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세 번째 티저에서는 성격도, 원칙도 극과 극을 달리는 이상주의자 박차오름과 원칙주의자 임바른의 같은 듯 다른 꿀케미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차오름은 시장 상인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고 족구 대결에서도 시원한 하이킥을 날리는 전무후무 열정 충만한 판사 캐릭터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판사가 그래도 되는 거냐?"는 곱지 않은 시선에도 "무표정하게 내려다보기만 하는 판사 따위는 되지 않을 거예요"라며 의지를 다지는 박차오름. 마음을 담은 판결을 위해 기꺼이 사람들 사이로 뛰어든다. 언제 어디서든 손을 내밀어 따뜻한 온기를 전하고 약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박차오름이 특유의 무한 공감 능력을 바탕으로 만들어갈 인간적이고 진정성 넘치는 재판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임바른은 이상주의자 박차오름과 다른 온도를 지닌 판사다. 티저 영상 속 임바른은 냉정하게 룰을 따르는 원칙주의를 내세우며 시니컬한 아우라를 발산한다. "우리 일은 흉측한 뱃속 오장육부를 날 것으로 들여다보는 일"이라고 판사의 업무를 정의하고, 포커페이스로 엄숙하게 재판을 관망한다. 하지만 밤새도록 서류에 파묻혀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임바른의 모습에서 신중함과 박차오름 못지않은 열정이 느껴진다. 냉철한 겉모습 뒤에 숨겨진 의외의 허당미와 따뜻한 인간미 역시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달라도 너무 다른 판사가 뭉친 만큼 양보 없는 '썰전'이 일상이다. 박차오름이 "진실이 뭐든 서류가 없으면 나는 모른다 하면 판사가 왜 필요하죠?"라고 말하자 "진실이 뭔지 알기 위해서 증거를 요구하는 거 아닙니까"라며 논리적으로 받아치는 임바른의 모습은 만나기만 하면 펼쳐질 두 사람의 치열한 공방을 예고한다. 바른말만 하는 임바른에게 기죽지 않고 "네네, 알겠습니다. 시어머니"라 웃으며 할 말 다 하는 사이다 박차오름의 극과 극 케미 역시 꿀잼력을 높이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민사44부 '막말 재판장' 한세상의 한숨을 부르는 물과 기름 같은 두 사람이지만 함께 할 때 발휘되는 절묘한 시너지가 성장과 변화를 기대케 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초연함을 잃지 않는 임바른이 "얘기할 때 눈 좀 맞추고 얘기해요"라며 능청스럽게 다가가는 박차오름의 적극성에 당황하는 모습은 의외의 귀여운 반전 케미로 설렘지수를 높인다. "그거 제 전문이잖아요.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는 박차오름의 말에 "한 개 보다 두 개가 조금은 더 나을지 모르죠. 겨우 계란이더라도"라고 힘을 보태는 임바른의 의미심장한 대사 역시 두 사람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한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밝고 에너지 넘치는 고아라와 한층 성숙한 연기로 캐릭터 싱크로율을 높이고 있는 김명수의 시너지가 극의 리얼함과 재미를 업그레이드한다"며 "서로 영향을 주며 변화하고 성장하는 과정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기대해도 좋다"고 당부했다.

'미스 함무라비'의 중심이 될 '민사 44부'는 살인, 절도 등 형사 사건이 아닌 사람에 집중하는 민사 재판을 다룬다. 실제로 겪을 법한 현실적 사건을 중심으로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생생한 현실을 투영해 미처 깨닫지 못했던 다양한 삶의 얼굴을 보여줄 예정. 사람 냄새 가득한 민사재판부의 풍경은 때로는 씁쓸하고, 때로는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하며 공감을 자아낸다.

'미스 함무라비'는 오는 21일 JTBC에서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