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폭발사고, 가스 누출 추정…합동 현장감식
양주 폭발사고, 가스 누출 추정…합동 현장감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 양주시 봉양동의 한 주택가에서 LP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과 경찰 과학수사 관계자들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주택 2채가 완전히 부서지고, 2채가 파손됐다. 조태형기자
▲ 7일 양주시 봉양동의 한 주택가에서 LP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과 경찰 과학수사 관계자들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주택 2채가 완전히 부서지고, 2채가 파손됐다. 조태형기자
2명의 목숨을 앗아간 양주 주택가 가스폭발 사고는 20kg LP 가스통에서 가스가 집안으로 누출되며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과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합동현장감식을 한다.

8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폭발은 사고로 숨진 이모(58)씨의 집 실내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이씨의 집 외부에 20kg LP가스통이 있었다. 가스통과 실내에 있는 가스레인지가 가스관으로 연결된 구조였다.

소방 관계자는 "가스관에서 새 나온 LP 가스가 실내에서 상당 시간 쌓여 있다가 알 수 없는 발화 원인으로 폭발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LP 가스통은 폭발 방지용 밸브가 있어 가스통 자체가 갑자기 폭발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라며 "현장에서도 가스통이 폭발한 흔적은 없어 가스 누출이 폭발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LP 가스 1kg의 폭발 위력은 TNT 화약 약 300g과 비슷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TNT 화약은 1kg만 폭발해도 수십미터 이상의 물기둥이 솟구칠 만큼 위력이 상당하다.

실제 폭발 직후 집 2채가 흔적만 남기고 완전히 무너졌고, 수십 미터 떨어진 곳까지 지붕 잔해와 벽돌이 날아왔을 정도다.

다만, 가스가 새 나온 경위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 관계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합동감식을 통해 가스레인지 등 설비 결함, 가스관 고의 훼손 가능성 등 폭발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지난 7일 오전 11시 오전 11시 15분께 경기도 양주시 봉양동의 주택가에서 LP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사고가 났다.

벽돌로 된 단독주택 2채가 완전히 무너져 집안에 있던 김모(68·여)씨와 이모(58)씨가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망자에 대한 부검을 의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