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마음의 선물’… ‘사제의 정’ 나눔의 날
스승의 날 ‘마음의 선물’… ‘사제의 정’ 나눔의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현고 관현악단 ‘스승의 노래’ 연주 출근길 선생님들 ‘감짝선물’에 미소
하늘고 교사들 ‘제자 사랑의 날’ 연출 자작곡 ‘너에게 달린다’ 특별 이벤트
▲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논현고등학교 학생들이 출근길 교사들에게  스승의 은혜에 보답하는 사랑의 연주를 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논현고등학교 학생들이 출근길 교사들에게 스승의 은혜에 보답하는 사랑의 연주를 하고 있다.장용준기자
“스승의 은혜는 하늘 같아서~ 우러러볼수록 높아만 지네.”
스승의 날 아침 8시, 인천 남동구에 있는 논현고등학교 교문에서 익숙한 멜로디가 흘러나왔다.

등굣길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기 위해 방과후 연습으로 실력을 다져온 논현고 관현악단 20여명이 그 주인공이었다. 출근길 바쁜 걸음을 재촉하던 교사들은 저마다 아이들의 공연에 감동해 발걸음을 멈추고 연주를 지켜봤다. 출근 후 다시 밖으로 나와 아이들의 연주를 즐기는 선생님도 있었다. 이들의 손에는 논현고 교장이 마련한 장미꽃과 단팥빵 선물이 들려 있었다.

논현고 교감은 “아이들이 선생님들을 위해 지난해부터 방과 후 연습을 통해 공연을 선보인 것”이라며 “요즘 스승의 날을 없애자는 이야기도 많고 한데, 아이들이 이런 이벤트를 마련해줘 고마웠다”고 했다. 교사를 위한 날이 아닌 학생들에게 사랑을 전하는 날로 바꾼 한 고교 교사의 뜻깊은 행사도 학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학생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한 인물은 인천 하늘고등학교 김경훈 선생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3 담임교사를 맡게 됐다는 김 교사는 힘들어하는 아이들을 위해 자신이 직접 만든 노래를 선물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이날 오후 4시, 통상적 종례 행사로 알고 강당에 모인 아이들에게 김 교사는 같은 학교 보컬강사 현경석 선생님과 함께 만든 ‘너에게 달린다’를 비롯한 공연을 선물했다.

그는 “‘너에게 달린다’에 너는 꿈을, 달린다는 힘차고 밝은 생활을 응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며 “고3 담임을 하다 보니 아이들이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아 지난해부터 노래를 만들어 선물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승의 날이 학생이 선생님에게 무언가를 해주는 날이 아닌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주는 것으로 관계도 쌓고 서로 신뢰의 관계가 되는 게 스승의 날의 참 의미가 아닌가 싶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인하대학교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평소 열정적인 강의와 따뜻한 조언으로 감사의 마음을 꼭 전하고 싶은 교수님을 자랑하는 ‘우리 교수님을 자랑합니다’ 이벤트를 열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