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에르네스트 유크상’ 수상
히딩크, ’에르네스트 유크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컵 4강 영웅’ 거스 히딩크(56·PSV 에인트호벤) 전 한국대표팀 감독이 ‘에르네스트 유크상’을 받는다.

에인트호벤은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히딩크 감독이 공로상인 ‘에르네스트 유크상’ 수상자로 선정됐다면서 팀 훈련을 마친 뒤 오후에 시상식 참석을 위해 바르셀로나로 떠났다고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FC발렌시아 감독 재직 당시 인종차별적 요소를 철폐하고 2002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축구대표팀을 일약 4강에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에르네스트 유크상’은 평화애호주의자로 스페인 통합을 부르짖었던 에르네스트 유크 전 스페인 보건장관을 기리기위해 제정됐으며 사회 전반에 걸쳐 지대한 공헌을 한 인사에게 수여되는 권위있는 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