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이번 주 본격 등장…호기심 증폭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이번 주 본격 등장…호기심 증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리와 안아줘'서 장기용이 이번 주부터 등장한다. 이매진아시아
▲ '이리와 안아줘'서 장기용이 이번 주부터 등장한다. 이매진아시아
장기용이 이번 주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면접부터 순탄치 않았던 그의 학교생활은 어떠할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 측은 23일 어느새 훌쩍 자라 늠름한 경찰대생이 된 장기용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숫기 없는 중학생 소년이었던 윤나무(남다름)가 어느새 듬직한 남자 채도진(장기용)으로 성장한 모습을 공개돼 23일 방송부터 어른이 된 도진의 모습이 본격적으로 그려질 예정. 어린 시절 길낙원(류한비)에게 수줍게 미소를 보이던 소년이 어떻게 성장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도진은 경찰대학 면접에서 스스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아들이라는 것을 밝히며 주변의 수군거림을 들었다. 그의 경찰대학 생활이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그가 직접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며 정면 돌파를 했던 만큼 굽힘없이 당당하게 세상에 맞설 도진의 모습이 기대를 높인다.

무엇보다 도진이 한재이(진기주)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도진이 반드시 강해져서 재이를 지켜주겠다고 결심했었기에 경찰의 길을 선택한 그의 이야기가 펼쳐질 23일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가 커지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오늘(23일) 방송부터 나무와 낙원이 도진과 재이로 이름을 바꾸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아픔을 이겨낸 도진과 재이의 모습을 본 방송으로 보시면서 함께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기대의 말을 전했다.

'이리와 안아줘' 5, 6회는 23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