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박주원 안산시장 예비후보, "화랑유원지 납골당 절대불가"
바른미래당 박주원 안산시장 예비후보, "화랑유원지 납골당 절대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주원 후보

바른미래당 박주원 안산시장 예비후보가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초지역세권 및 화랑유원지를 안산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겠다”면서 “화랑유원지 납골당 조성은 절대불가”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추모공원 조성은 찬성하지만 도심 가운데 위치한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납골당 및 추모공원 조성은 안산을 영원히 세월호와 슬픔의 도시로 남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에 대한 복안으로 “서해 바다를 중심으로 한 안산은 해상추모공원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미래의 학생들을 위해 단원고를 다른 장소로 이전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박주원 예비후보는 “민선 4기 안산시장 재임 시 추진했던 ‘돔구장’을 다시 추진하겠다”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돔구장 하면 야구장만 생각하는데 돔은 사계절 내내 문화, 예술 및 전시, 콘서트 등 다양한 행사를 치를 수 있는 공간으로 안산의 부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