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렌즈주스, 오렌지주스·과채혼합주스보다 당류·열량 높아”
“클렌즈주스, 오렌지주스·과채혼합주스보다 당류·열량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제품, 영양성분 실제 함량 표시기준 허용오차범위 벗어나기도
▲ 클렌즈 주스 vs  오렌지 주스 및 과채혼합 주스 비교. 자료/소비자시민모임
▲ 클렌즈 주스 vs 오렌지 주스 및 과채혼합 주스 비교. 자료/소비자시민모임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건강과 다이어트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클렌즈 주스’(Cleanse Juice, 해독주스)가 일반 주스보다 당류와 열량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시중에서 판매 중인 ‘과채주스’ 17종을 조사한 결과, 클렌즈 주스의 200㎖당 평균 당류 함량이 20.18g으로 16.17g인 오렌지 주스의 1.2배, 15.58g인 과채혼합 주스의 1.3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또한 클렌즈 주스의 200㎖당 평균 열량은 92.74㎉로, 오렌지 주스(87.41㎉), 과채혼합 주스(87.77㎉)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100㎖당 평균 가격은 1천553원으로 556원인 오렌지 주스의 2.8배, 845원인 과채혼합 주스의 1.8배 수준으로 더 비쌌다.

과채주스 17종의 200㎖당 평균 당류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17%를 차지한다. 제품별로 200㎖당 당류 함량은 12.44∼21.68g으로 최대 1.7배 차이가 났다.

또한 조사 대상 제품 중 4개는 표시된 단백질, 나트륨 등 영양성분 함량과 실제 측정값이 허용오차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편의점, 대형마트, 커피전문점에서 판매 중인 제품 가운데 식품 유형이 ‘과채주스’인 17종(오렌지 주스 10종, 과채혼합 주스 2종, 클렌즈 주스 5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과채주스는 과일 또는 채소를 압착하거나 착즙해 만든 주스(과·채즙 95% 이상)를 의미하며 클렌즈 주스는 제품 표시나 광고에 ‘클렌즈 주스’로 표기했거나 해독 등 내용에 대해 광고하는 상품이 대상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