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설현 민아, 공감 어린 눈물…"할머니 생각 났다"
'안녕하세요' 설현 민아, 공감 어린 눈물…"할머니 생각 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룹 AOA 멤버 설현이 눈물을 흘렸다.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 캡쳐
▲ 그룹 AOA 멤버 설현이 눈물을 흘렸다.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 캡쳐
그룹 AOA 멤버 설현과 민아가 눈물을 흘렸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설현과 민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가슴 철렁한 남자'라는 고민의 주인공은 술만 마셨다하면 깨지고 다치는 아버지때문에 걱정이 많다고 밝혔다. 고민 주인공의 아버지는 평생 아내에게 생활비도 제대로 주지 않아, 마트 일로 생활비를 충당해야 했던 어머니는 일하다가 실신까지 했다.

이를 듣고 있던 설현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MC들의 질문에 설현은 "할머니 생각이 났다. 할머니가 좀 아프셔 가지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어렸을 때는 할머니랑 많이 시간을 보냈었다"고 말했다.

민아 역시 눈물을 흘렸다. 민아는 "지금 아버지가 곁에 없다. 아버지가 떠나고 소중함을 깨달았다. 가정에서 아버지의 역할이 크다는 걸 알았다"며 "가족을 위해서 빨리 끝냈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영자가 "나도 우리 할머니 생각에 눈물이..."라며 눈물을 흘리는 시늉을 하자 신동엽이 "눈물 나요? 먹어요"라고 말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