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킨십 아빠, 악플러 고소 "죄목이 4가지나…"
'안녕하세요' 스킨십 아빠, 악플러 고소 "죄목이 4가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녕하세요'에서 일명 스킨십 아빠로 불린 최호진이 악플러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호진 인스타그램
▲ '안녕하세요'에서 일명 스킨십 아빠로 불린 최호진 씨가 악플러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인스타그램
'안녕하세요'에서 일명 스킨십 아빠로 불린 최호진 씨가 악플러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씨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웃자고 하는 예능 방송에는 제발 그냥들 웃으십시다"며 "고소의 여왕 김가연 따라 잡기. 고소장, 명예훼손·모욕·업무방해·허위사실 유포, 죄목이 4가지나 됩니다"라는 글과 함께 직접 고소장을 사진으로 찍어 게재했다.

최씨는 지난달 21일 KBS2 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딸들이 "아빠의 스킨십이 너무 심하다"고 사연을 보내 출연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고2 딸에게 뽀뽀하고 엉덩이와 배를 만지는 등 스킨십을 거침없이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최씨와 가족들은 지난 4일 '안녕하세요'에 재출연했다. 당시 최씨의 딸은 "진짜 화목한 가족인데 가끔 인터넷 댓글을 보면 조금 억울하고 슬프다"고 언급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