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에게 찾아온 역대급 위기…내 사람 지켜낼까
'슈츠' 장동건에게 찾아온 역대급 위기…내 사람 지켜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서 장동건이 역대급 위기를 맞게 되었다. KBS
▲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서 장동건이 역대급 위기를 맞게 되었다. KBS
장동건이 역대급 위기를 맞았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에서 무패 변호사로 약점 없이 완벽함을 자랑하던 최강석(장동건)에게 최악의 위기가 찾아 왔다. 자신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또한 강함을 지키기 위해 폭풍 속으로 들어간 그는 모든 것을 잃을 각오로 전면 승부의 길을 택했다.

고연우(박형식)를 지키기 위해 지금까지 많은 고비를 넘고, 최근에는 김변(손여은)과도 거래를 했던 최강석. 연우를 진짜 변호사로 키우기 위해 많은 것들을 뒤에서 지켜주고, 끌어주고 있었다.

연우는 "비밀을 지키는 가장 완벽한 방법은 아무에게도 말해 주지 않는 것"라는 강석의 말처럼 모의 법정을 통해 강석을 위기로 몰아 세우는 장본인이 되었다. 감정이 격해진 강석은 화장실에서 만난 연우에게 "너 진짜구나?" 라고 말했다.

홍다함(채정안)을 지키기 위한 강석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홍다함을 지키기 위해서는 자신이 살아 남아 회사를 지켜야 모두를 보호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강석, 술에 취해 연우의 집에 찾아간 강석은 홍다함을 생각하며 괴로워했다. 모의 법정에서 다시 홍다함을 만난 강석은 연우의 압박에 무너지는 다함을 차마 더 이상 보지 못하고 분노한다. 홍다함을 몰아세우는 연우를 참지 못하고 자신이 시킨 것으로 하겠다는 강석의 분노는 다함을 지키려는 그의 진심이 그대로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강하연(진희경)의 모의 법정 내용을 통해서도 강석의 과거가 밝혀졌다. 회사 앞 푸드트럭을 남몰래 지원하고 있었던 것. 강석은 "인간적인 모습을 보이면 약점이 늘어난다. 하지만 강함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약점을 감춰야 한다"라고 설명해 그가 그 동안 냉철하게 보였던 이유, 속에 감춰져 있던 온기가 사람들에게 알려진 시간이었다.

최강석은 자신이 지키고자 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를 위해 인생을 건 도박을 하고 있다. 때론 믿은 사람에게 상처와 오해를 받기도 한다. 하지만 결국 푸드트럭 처럼 그의 진심은 전해지고 있었다.

2회만을 남겨놓은 드라마 '슈츠'. 강석이 앞으로 어떻게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인지, 자신의 사람들과 회사를 지켜낼 것인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