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주말, 표심을 잡아라…인천시장 후보들 총력전
마지막 주말, 표심을 잡아라…인천시장 후보들 총력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후보 4명, 어시장·교회·학술대회·아파트촌서 유세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기간 마지막 휴일인 10일 여야 인천시장 후보들은 유권자 표심을 잡기 위해 막바지 총력전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는 이날 오전 8시 부평구 한 조기축구회를 찾아 동호회원들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굴포천 도시 재생 사업, 수도권매립지 사용 조기 종료, 제3연륙교 조기 개통 등 최근 발표한 인천 10개 군·구별 맞춤형 공약을 강조했다.

오후에는 유권자가 대거 몰리는 연안부두 어시장과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유세하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오전 7시 남구 숭의교회에서 예배를 보러 온 교인들을 상대로 한 표를 당부하고 지지 선언을 한 산악회 모임에도 참석해 결의를 다졌다.

유 후보는 시장 시절 부채 3조7천억원을 줄인 점을 강조하며 경인전철 지하화와 인천지하철 3호선(순환선) 건설 등 교통망 확충을 약속했다.

바른미래당 문병호 후보도 오전 7시 30분 부평구 동수교회에서 마지막 주말 유세 일정을 시작한 뒤 송도센터럴파크호텔에서 열린 인천시의사회 주최 학술대회에 참석했다.

문 후보는 취약계층 복지 확대와 만 3∼5세 누리과정 차액 보육료 지원 등 복지 정책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오후 2시부터는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인천·부천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다시 인천으로 돌아와 부평구와 송도국제도시에서 유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오전부터 남동구 구월동 아시아드 선수촌과 인근 간석동 올리브백화점 주변에서 집중 유세를 펼쳤다.

김 후보는 '평등도시 인천'을 내걸고 비정규직 제로, 취업 준비생 지원, 성평등 조례 제정 등을 공약했다.

오후에는 같은 당 심상정 의원의 지원을 받아 남동구 논현동 대형마트와 재래시장 일대에서 막바지 표심잡기에 나설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