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논란 속 심경 토로 "어떻게 해서든 더 욕 먹이려고"
한서희, 논란 속 심경 토로 "어떻게 해서든 더 욕 먹이려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한서희. 인스타그램
▲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자신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것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 근데 솔직히 너무 투명하네요. 혜화역 시위 검색어 오르자마자 옛날에 이미 이슈화가 끝난 발언들인데도 불구하고 어떻게서든 욕을 더 먹일려고 하시는 건지"라는 글을 올렸다.

한서희는 이어 "기자분들 본인의 시선에서 본인의 악감정을 담아 기사를 쓰시고, 제 이름도 갑자기 검색어에 뜨고. 의도 너무나 투명해요 아무리 그렇게 하셔도 혜화역 시위는 저랑 상관없이 더 커질텐데요. 아! 다음부터는 티 안나게 부탁드려요. 희생을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게"라고 전했다.

한서희는 앞서 마약 사건 후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과 함께 한서희는 "누가 이 사진보고 장문복 같다고 한 거 아직도 생각나"라고 농담섞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한서희는 작가 강혁민에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되는가 하면, 페미니스트를 선언한 후 구설에 오르는 등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현재 의류 쇼핑몰을 운영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