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수용 "美 공항서 마약 사범으로 붙잡힐 뻔"
'해투3' 김수용 "美 공항서 마약 사범으로 붙잡힐 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피투게더3'에서 김수용이 공항에서 마약 사범으로 오해 받은 경험담을 공개한다. KBS 2TV
▲ '해피투게더3'에서 김수용이 공항에서 마약 사범으로 오해 받은 경험담을 공개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코미디언 김수용이 공항에서 마약 사범으로 오해 받은 살 떨리는 경험담을 공개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최근 녹화에서는 '해투동:꿀잼 파이브 특집'과 하동균 브아걸 AOA 여자친구가 출연하는 호국보훈의 달 맞이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군통령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꿀잼 파이브 특집'에는 김수용 유병재 조재윤 신소율 이이경이 출연해 찰진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

김수용은 미국 공항에서 마약 사범으로 붙잡힐 뻔했던 일화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아이티로 봉사 활동을 가던 중 나이 많으신 의사의 가방을 들어 드렸는데, (공항 직원들이 나를) 정밀 검사하는 곳으로 데려가더라"면서 긴박했던 상황을 태연히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수용은 "가방 속 들어 있던 약들을 '드럭'이라고 말했는데 알고 보니 '드럭'이 마약을 뜻하더라"며 의도치 않게 마약을 인정했던 당시를 고백했다는 후문이어서, 듣기만해도 등골이 서늘해지는 그의 에피소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더해 김수용은 과거에 강제로 자숙을 했던 시절을 회상해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김수용은 "일이 뜸할 때 근황을 묻는 택시 기사님께 '감방 갔다 왔다'고 농담을 했다. 그랬더니 기사님이 '죄송하다. 제가 아픈 곳을…'라고 하더라"며 당시 택시 안을 가득 메웠던 어색한 공기를 전해 듣는 이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이와 함께 김수용은 강제 자숙 기간 동안에 게임을 하던 도중 고등학생들과 시비가 붙어 현피(현실에서 만나 대결)까지 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고 전해져, 다이나믹한 '강제 자숙' 풀스토리에도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김수용은 "전 키보드 워리어 출신이다"라고 밝히며 특유의 태연한 표정으로 거침없는 입담을 쏟아내 '꿀잼' 김수용으로 거듭났다는 전언이다. '꿀잼' 김수용이 어떤 맹활약을 펼칠지 오는 2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