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쫄깃한 미스터리 복고 수사극 모먼트 '셋'
'라이프 온 마스', 쫄깃한 미스터리 복고 수사극 모먼트 '셋'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OCN
▲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OCN
'라이프 온 마스'가 디테일이 다른 1988년을 안방극장에 소환했다.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측은 21일 흥미로운 복고 모먼트 셋을 짚어봤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회 방송에서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최고 4.5%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기록을 갈아 치웠고, 타깃 시청층인 남녀 2549 시청률도 평균 4.3%, 최고 4.8%로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하는 기염을 토했다.(닐슨코리아 제공/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유쾌하고 화끈한 복고수사팀의 활약과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쫄깃한 미스터리가 눈 뗄 수 없는 흡입력을 보여줬다.

■ 흥미진진 아날로그 수사법

흔한 CCTV조차 없는 1988년, 수사극의 공식처럼 등장했던 과학 수사를 대신한 아날로그 수사는 이제껏 본 적 없는 차별화 된 재미의 핵심이다. CCTV보다 신속 정확한 통반장 총동원 인맥 수사는 깨알 웃음을 불어넣었다. 한 땀 한 땀 찍어내는 가내수공업 지문 감식, 은근히 정확한 보건소 부검, 어설픈 현장검증까지 현시점에서 상상할 수 없는 인간미 넘치는 수사 기법이 흥미를 자극했다. 데이터베이스를 조회하려면 일일이 공문을 보내야 하고, DNA 감식에 한 달 가까이 걸리는 등 기술은 부족한 시절이지만 맨몸으로 부딪치고 한 걸음 더 뛰는 복고 수사팀의 열정은 조금은 느리고 답답해도 뜨거운 복고 수사만의 매력을 보여줬다.

■ 복고 감성까지 살린 디테일+꿀잼 리얼리티

1988년 감성까지 되살린 '라이프 온 마스'의 차원이 다른 디테일은 독보적인 분위기로 눈길을 끈다. 연탄 공장에서 펼쳐진 추격전, 군대 트럭이 도로 위를 오가는 민방위 대피 훈련,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뉴스, 그 시절 신문물이었던 크레디트 카드 등 시대상까지 담아냈다. 1988년의 풍경은 사건과 절묘하게 얽히며 몰입감을 높였다. 타자기로 조서를 작성하고 필름을 현상해 보고서를 작성하는 수사와 다이얼 TV, 다방 DJ와 토큰, 쌕쌕 등으로 깨알 디테일을 사실적으로 살렸다. '전설의 수사반장' 최불암이라는 80년대의 아이콘까지 실제로 소환하는 완벽한 리얼리티는 한층 더 시선을 끌어올렸다.

■ 스토리+적재적소 명곡 소환

한 소절 멜로디만으로 그 시절의 추억까지 소환하는 음악은 1988년의 문을 여는 타임머신이다. 한태주가 2018년에서 연쇄살인범을 쫓다 쓰러지기 직전 자동차에서 흘러나온 음악은 극의 제목이기도 한 데이비드 보위. 1988년 눈을 뜬 한태주 위로 흐르는 음악은 어느새 조용필의 '미지의 세계'로 바뀌어 있다. 원작의 특성과 한국적 변주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명장면. 엎치락뒤치락 추격전에서는 87년 대학가요제 대상곡 '난 아직도 널' 나미의 '빙글빙글'이 흥겨움의 피치를 높였다. 혼란스러운 한태주가 찾은 인성상회에 잔잔하게 깔리는 패티김의 '별들에게 물어봐'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쌍팔년도 형사들의 스웨그 넘치는 댄스 본능까지 자극한 박남정의 '널 그리며' 등의 사건 해결의 통쾌함을 안방까지 전한 윤수일의 '아파트'까지 적재적소에 사용되는 '라이프 온 마스'표 주크박스는 1988년의 감성까지 불어넣었다.

유쾌하고 사람 냄새 나는 복고수사의 매력으로 차별화된 재미를 선보이고 있는 '라이프 온 마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