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배우' 남상미와 함께 '내 마음'을 찾아 떠나는 여행
'아름다운 배우' 남상미와 함께 '내 마음'을 찾아 떠나는 여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상미, EBS 마음치유프로젝트 3부작 '내 마음의 안전기지' 출연
제작진 "남상미는 따뜻한 시선 지닌 관찰자"

배우 남상미가 EBS 마음치유프로젝트 3부작 '내 마음의 안전기지'에 출연한다. 제이알이엔티
배우 남상미가 EBS 마음치유프로젝트 3부작 '내 마음의 안전기지'에 출연한다. 제이알이엔티
아름다운 배우 남상미가 내 마음을 찾아 떠나는 마음여행자들의 따뜻한 수호천사가 된다.

남상미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남상미가 EBS 마음치유프로젝트 3부작으로 방송 예정인 EBS '내 마음의 안전기지'의 마음지기로 따뜻한 위로와 힐링을 선사한다고 21일 전했다.
감기에 걸렸을 때처럼 몸이 아플 때에도 마음을 어루만지는 처방전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기획되어 우리 시대 '마음건강'의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시도하는 '내 마음의 안전기지'는 심리상담과 마음여행을 결합한 독특한 프로그램이다.

삶이 바빠서 마음이 아픈 것은 모른척 해왔던 마음여행자 6인이 숲과 계곡, 햇빛과 바람이 있는 곳으로 나를 찾아 떠나고 팟캐스트 '뇌부자들'을 진행중인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3인이 마음안내자로 함께한다. 따스한 마음을 지닌 배우로 잘 알려진 남상미는 마음여행자와 전문가 사이에서 딸처럼, 언니처럼, 친구처럼 함께하는 안전기지의 수호천사이자 마음지기로 함께했다.

'내 마음의 안전기지' 제작진은 "프로그램 기획단계에서 보시는 분들이 더 공감하실 수 있도록 전문가와 출연진 사이 중간자 역할을 할 수 있는 누군가가 있었으면 했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배우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고 남상미 씨가 적임이라고 생각했다. '내 마음의 안전기지'에서 남상미씨는 배우가 아니라 따뜻한 시선을 가진 관찰자였다. 관계에 서툰 여행자 곁에 편하게 다가섰고, 엄마로서 상처를 가진 여행자와 함께 울었고, 아침 7시부터 밤 12시까지 진행되는 여행자들의 모든 시간과 모든 이야기를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남상미는 "바쁘게 살아가는 시간들 속에 가족구성원으로 또 직장구성원으로 한 사람이 다수의 역할을 하며 정작 내 마음의 소리에는 귀 기울이지 못할 때가 많고 저 역시 그렇다. 그런 자신에게 '괜찮아'라고 다독여주는 시간이 꼭 필요하다는 안전기지의 따뜻한 취지에 공감해 기꺼이 함께하게 됐다.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고 싶다는 마음으로 떠난 여행이 저 자신에게도, 함께한 마음여행자들께도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되었던 것 같다"고 진심 어린 출연소감을 전했다.

따뜻한 배우, 따뜻한 사람 남상미가 안전기지의 수호천사로 진심 어린 위로와 공감을 건넬 EBS '세상에 하나뿐인 상담소 – 내 마음의 안전기지'는 오는 24일 오후 9시 5분 EBS 1TV에서 첫방송된다.

한편 남상미는 7월 방송될 SBS 주말 특별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촬영에 한창이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달라진 얼굴에 기억까지 잃어버린 주인공이 기억 속의 자신을 찾아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멜로극. 남상미는 지워진 기억 속에서 잃어버린 자신을 찾아가는 여주인공 '지은한' 역을 맡아 김재원, 조현재와 연기 호흡을 맞춘다.

배우 남상미가 EBS 마음치유프로젝트 3부작 '내 마음의 안전기지'에 출연한다. 제이알이엔티
배우 남상미가 EBS 마음치유프로젝트 3부작 '내 마음의 안전기지'에 출연한다. 제이알이엔티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