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지조 "소속사 사장 하하…피처링 안 시켜줘"
'컬투쇼' 지조 "소속사 사장 하하…피처링 안 시켜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컬투쇼') 가수 지조. SBS
▲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컬투쇼') 가수 지조. SBS
가수 지조가 자신의 소속사 사장 하하를 언급했다.

지조는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컬투쇼')에 출연해 "너무 좋다. 하하가 사장님으로도 훌륭한 분이다. 이전 까페에서 일할 때 그 전 사장님보다 좋다. 취업을 한 적이 없다 보니..."라고 말했다.

하하는 "그냥 행사장에서 보는 관계다"라고 농담한 뒤 그는 "아끼는 동생이다. 잘 됐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조는 "너무 아껴서 피처링을 안 시켜주시는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