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 마츠이 쥬리나, AKB48 자존심 회복할까?
'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 마츠이 쥬리나, AKB48 자존심 회복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net '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왼쪽) 마츠이 쥬리나. Mnet
▲ Mnet '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왼쪽) 마츠이 쥬리나. Mnet
Mnet '프로듀스48'에서 AKB48 그룹 에이스 미야와키 사쿠라, 마츠이 쥬리나는 일본 연습생들의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2일 방송될 '프로듀스48' 2회에서는 등급별 맞춤형 수업 진행을 위한 기획사별 등급 평가가 이어진다. 양국의 아이돌 문화와 육성 방식의 차이로 인해 일본 연습생들과 우리 나라 연습생이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 AKB48 그룹의 인기 최상위 멤버인 마츠이 쥬리나, 센터 경험 20회 경력을 가진 인물이자 '프로듀스48' 테마곡 '내꺼야' 센터 미야와키 사쿠라의 무대가 펼쳐질 것으로 예고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마츠이 쥬리나는 10년이라는 활동 경험과 '2018 AKB48 총선거' 1위의 명성을 증명하듯 남다른 포스로 등장했다. 무대를 시작하기 전부터 연습생들의 박수를 받았다. 마츠이 쥬리나는 "(AKB48에서 활동한지)1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무언가에 도전하고 싶다. AKB48 후배들에게도 자극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제 무대를 통해 일본 멤버들의 매력도 잘 전달됐으면 한다"고 무대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밝혔다.

미야와키 사쿠라 역시 트레이너와 연습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 미야와키 사쿠라는 "HKT48에서 7년간 활동하고 있지만 실력에 그다지 자신이 없다. 실력이 향상되지 않은 채 시간이 흘러가는 것이 아쉬웠디. '프로듀스48'이 제 인생을 바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48'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Mnet과 일본 BS스카파에서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