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길해연 "손예진·정해인? 세게 때렸다"…왜?
'인생술집' 길해연 "손예진·정해인? 세게 때렸다"…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인생술집' 배우 길해연. tvN
▲ tvN '인생술집' 배우 길해연. tvN
배우 길해연이 '밥 잘 사주는 누나' 촬영 비하인드 이야기를 고백했다.

길해연은 지난 2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정해인 손예진의 뺨을 때리는 장면에서 "흉내가 아닌 진짜로 때렸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감정이 상하지 않았는지?"라고 묻자 길해연은 "배우들이 먼저 와서 세게 때려달라고 부탁한다. 두 사람도 그랬다"고 전했다.

길해연은 "댓글을 잘 안 본다. 작품 할 때는 보면 안 되지 않나. 주눅 들 수가 있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