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12년 만에 '심쿵' 데이트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12년 만에 '심쿵' 데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분. MBC
▲ 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분. MBC
장기용 진기주가 12년 만에 처음으로 꿈과 같은 달콤한 시간을 나눴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에서는 12년 만에 처음으로 달콤한 시간을 보내는 채도진(장기용)과 한재이(진기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재이를 사랑하지만 그녀의 모든 것을 빼앗는 것 같다는 죄책감을 가지고 있는 도진, 안타까워하면서 남들이 뭐라고 하든 조금만 행복해지고 싶다는 재이. 재이를 위해 거리를 두려고 했던 도진은 급하게 그녀를 찾아갔다. 도진은 "12년 동안 못한 거 딱 하루만 할까"라고 처음으로 데이트 신청을 했다.

둘만의 시간을 보내려는 그 순간에도 세상은 도진과 재이를 그냥 두지 않았다. 윤희재(허준호)가 교도관 폭행으로 징벌을 받았다는 기사를 본 박희영(김서형)은 면회를 가서 지질한 살인자라고 그를 조롱했다. 희영은 도진을 언급하며 희재의 심기를 건들고 비웃었다. 살인자의 민낯을 완전히 드러낸 희재는 나가려는 희영의 목을 졸랐다.

말리는 교도관들 덕분에 간신히 목숨을 건진 희영은 희재에게 "넌 여기 목줄 걸린 개. 이렇게 된 거 바깥 공기 쐬게 해 드리겠다. 고소 진행할 테니 마지막으로 언론이나 화려하게 장식해보자"고 협박했다. 박희영의 협박에도 미소 짓던 윤희재는 나가려는 박희영에게 "잘가"라고 인사 같은 한 마디를 남겼다.

교도소에 붙잡힌 희재이지만 이미 밖에는 그를 맹목적으로 따르는 의문의 남자와 그의 아들 윤현무(김경남)이 있었다. 현무와 마주한 남성은 "아버지에게 형 말씀 많이 들었다. 아주 나약한 인간이라고. 형은 아들 자격이 전혀 없다고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러한 상황들을 모른 채 재이와 도진은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재이는 운전하는 도진을 바라보며 "하루 종일 쳐다보고 안구 정화할 거다. 그 동안 못 본거 한 풀이 할 것"이라고 애정을 표했다. 도진은 부끄러워하면서도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12년 동안 하고 싶었지만 하지 못했던 일들을 차근차근 해 나갔다. 재이와 도진은 제일 처음 간 곳은 높이 솟은 나무들이 가득한 숲이었다. 재이는 도진을 보며 "너 보고 싶을 때 혼자 여기 가끔 왔었다. 여기는 온통 다 나무니까"라고 천진한 웃음을 지었다. 도진은 그런 재이를 보며 '넌 온통 낙원 같아'라고 생각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을 온전히 드러낸 도진과 재이는 손을 잡고 햇빛이 찬란하게 부서지는 나무 사이를 걸어 나갔다.

다음 장소는 석양이 지는 바닷가였다. 도진과 재이는 노을 속을 함께 평화롭게 걸으면서 행복한 데이트를 즐겼다. 마지막 데이트 장소는 폐장까지 한 시간 가량 남은 놀이동산이었다. 놀이동산에서 도진과 재이는 여느 연인처럼 놀이기구도 타고, 간식도 사 먹고, 머리띠도 하는 등 마음껏 놀았다.

두 사람의 행복한 데이트는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폐장 안내 노래가 흐를 무렵 도진이 김종현(권혁수)에게 걸린 전화를 받는 사이, 재이가 배우인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들을 피하기 위해 잠시 몸을 숨긴 것이다. 재이가 시야에서 사라지자 놀란 도진은 재이를 찾기 위해 미친 듯이 뛰어다녔고 도진은 재이를 품에 안았다. 재이는 그런 도진의 행동에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이들은 말없이 서로를 안아주면서 마음을 나눴다.

도진과 재이의 행복했던 하루가 지나가고 헤어질 시간이 다가왔다. 나무가 아닌 도진의 이름을 부른 재이는 "지금 이름도 예쁘다고 한 번은 말해주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운전하다가 차를 멈춘 도진은 키스를 나누려는 듯 재이에게 다가갔다.

두 사람의 애틋한 이별을 하는 그 시각 희영의 목숨은 위태로운 상황에 처했다. 누군가에게 습격을 당해 쓰러진 것이다. 범인은 피가 뚝뚝 흐르는 망치로 사진 속 도진의 얼굴을 가격하면서 분명한 적의를 드러냈다. 희영에게 마지막으로 찾아온 사람은 다름 아닌 현무.

도진과 재이의 사랑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희재의 광기와 악의는 더욱 증폭되고 있다. 교도소에 있는 희재지만 희영의 말처럼 '묶여있는 개'라고 부르기에는, 그 눈빛과 내뿜는 기운에 살의가 가득해 위험한 상황이다. 여기에 계속해서 진행되는 살인사건들과 도진과 재이를 향한 공격은 더욱 거세지고 있어서 앞으로 전개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