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블랙핑크 제니, 애교 삼행시부터 꽝손까지…반전 매력
'런닝맨' 블랙핑크 제니, 애교 삼행시부터 꽝손까지…반전 매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런닝맨' 방송 캡처. SBS
▲ SBS '런닝맨' 방송 캡처. SBS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반전 매력을 뽐냈다.

하하는 지난 1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제니에게 "너무 세련됐다. 완전 도시 여자, 차도녀"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제니는 차도녀의 이미지를 내려놓고 애교로 폭발, 삼행시 애교에서 제니는 이광수에게 "술 한 잔 어떠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이광수는 "나는 된다"고 삼행시에 응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호러방에서 제니는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제니는 "제가 앞장설게요"라고 자신했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다. 그는 "여기 사람있을 것 같아. 놀래킬 것 같아"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기도했다.

제니는 놀이기구 미션을 위해 계단을 올라갔다. 그는 "계단에 약하다"고 말했다. 두부심장에 이어 두부체력까지 무대 위 카리스마와는 반전되는 모습을 보였다. 제니는 놀이기구를 탄다는 말에 "재미있겠다"라고 애교를 부리기도 했다.

제니는 미션에선 똥손을 면치 못했다. 제니가 뽑는 것마다 폭탄이 나왔다. 결국 최종 벌칙까지 받게 됐다. 유재석은 "너는 우리 똥손클럽 정회원이다. 가입이 됐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