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준호 "입냄새, 최근에 치약 광고도 찍었다"
'컬투쇼' 김준호 "입냄새, 최근에 치약 광고도 찍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개그맨 김준호. SBS
▲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개그맨 김준호. SBS
개그맨 김준호가 입냄새 덕분에 치약 광고를 찍었다고 말했다.

한 초등학생 청취자는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 "김준호 압저씨한테 입냄새가 정말 심하냐"고 메시지를 올렸다.

김준호는 초등학생에게 "직접 나와서 확인해보라"고 앞으로 불렀다. 김준호는 입냄새를 뿜었고 초등학생은 "입냄새가 많이 난다"고 했다.

김준호는 "사실 입냄새는 데프콘의 모함이다. 계속 누렁니 있다고 그러는데 다 모함이다"라고 억울해했다. 초등학생은 김준호의 입냄새에 대해 "솔직히 냄새가 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방청석으로 다가가 다른 사람에게도 확인시켰다. 하지만 "입냄새가 난다"라고 말하자 그는 "이러면 안 된다. 나 진짜 가글하고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준호는 "원래 광고가 안 들어오는 캐릭터라 싫어했는데, 최근에 치약 광고가 들어왔다"고 고백했다. 김태균은 "오늘 초등학생 덕분에 팩트가 확인됐다. 그 이미지가 확인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