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민주 당대표 불출마”… 친문 교통정리 급물살
김부겸 “민주 당대표 불출마”… 친문 교통정리 급물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내가 먼저 결론 내리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
이해찬 등판 여부 주목… 송영길, 오늘 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 ‘8·25 전당대회’를 위한 후보 등록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력주자들의 출마선언 혹은 불출마선언이 이어지면서 당권 구도가 연일 요동치고 있다.

당대표 출마 여부가 최대 관심사였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7일 불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여권에서 당권 유력 주자로 꼽혔던 김 장관의 불출마 선언으로 친문(친 문재인) 주자 간 교통정리 혹은 단일화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8.25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개각과 저의 출마 여부가 연동돼 인사권자인 대통령님께 폐를 끼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제가 먼저 불출마를 밝혀 대통령께 드린 부담을 스스로 결자해지코자 한다”고 불출마 배경을 밝혔다.

또한 그는 “등록 마감이 임박한 지금까지도 후보들의 출진 여부가 불투명한 것은 후보의 한 사람으로 거론돼 온 저의 탓이 적지 않다”면서 “이에 제가 먼저 결론 내리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전해철 의원(재선, 안산 상록갑)도 지난 16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친문 단일화 논의 대상이었던 김진표 의원(4선, 수원무)에게 힘이 실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15일 일찌감치 출마 선언을 한 상태다.

이번에 선출될 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임기 반환점을 돌아 후반으로 접어드는 시기를 함께해야 하는 막중한 역할이 부여된다. 이에 따라 이른바 문재인의 사람들이 큰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하나의 핵심 변수로 꼽혀온 ‘친노(친 노무현) 좌장’ 이해찬 의원의 전대 등판 여부는 ‘상수’로 전환되는 모양새다. 당권 주자들이 이 의원의 출마 여부와 상관없이 내부 정리를 시작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 직속 북방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영길 의원(4선, 인천 계양을)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의 설훈 의원(4선, 부천 원미을) 역시 20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당 대표 출마를 염두에 둔 출판 기념회를 열고 세 불리기에 나선다. 

다만 설 의원 측은 출마 시기에 대해 “(이인영 의원과) 단일화 논의 등 민평련 내부 회의를 가졌지만 19일 한차례 더 논의를 거쳐야 한다”면서 “출마 선언은 출판기념회 전후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