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에이핑크 윤보미 "개인방송 두 달만에 30만 구독자 생겨"
'언니네' 에이핑크 윤보미 "개인방송 두 달만에 30만 구독자 생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한 에이핑크 윤보미 박초롱. SBS 러브FM
▲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한 에이핑크 윤보미 박초롱. SBS 러브FM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한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자신의 인터넷 개인방송을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에이핑크의 박초롱과 윤보미가 출연했다.

윤보미는 이날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개인방송을 운영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시작한지 두 달 됐는데 30만명 넘는 구독자가 생겼다. 더 좋은 콘텐츠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윤보미는 이어 "메이크업 콘텐츠가 네티즌들에게 가장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고, 이에 박초롱은 "윤보미가 화장을 잘 못한다. 처음에 했던 스모키 메이크업은 팬들도 놀랐다. 멍든 것처럼 화장이 됐는데 본인은 뿌듯해하며 올렸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보미는 "원래 회사에서 뷰티를 밀고 가라고 했는데 처음에는 싫다고 했다. 관심이 큰 분야가 아니다 보니 방송이 재미없게 나올 것 같았다"면서 "지금은 좋다. 편집은 따로 해주는 분이 있어 콘텐츠에만 집중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